정치/사회2010.11.23 23:43

북한의 도발로 우리측 부상자가 십여명이 넘고, 사망자까지 2명 발생했습니다.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피어보지도 못하고 져버린 두 젊은이의 죽음이 너무도 안타깝습니다. 서정우 병장은 손꼽아 기다리던 전역을 얼마 남기지 않고 변을 당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여기 저기에서 두 젊은이들에 대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이런 상황에서도 악플러들이 활개 치는 모습에 분통이 터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가지 기사에서만 이정도 악플이 딸려나옵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말할 것도 없구요. 악플러들은 관심을 보이면 더 좋아한다기에 신경쓰고 싶지 않았지만, 이건 도가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습니다. 아무리 영양가없는 악플이 라도 다른 이의 시선이라는 점에서 존중해주고 싶지만, 이런 악플들을 보면 화가 나는건 당연한거겠죠.

자식을 잃은 부모가, 벗을 잃은 친구가, 친척이 이런 글들을 접한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군인으로 복무하다가, 우리를 지켜주다가 저 세상으로 떠난 이들을 추모해주기는 커녕 말도 안되는 이야기로 조롱하다니요. 우리 대신 적에게 맞서 싸우다가 전사한 이들에게 상식이하의 이야기를 하다니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맞는 걸까요? 도대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인지 짐작조차 가지 않습니다.

대형 포털들도 이런 점을 알아서, 필터링 및 신고 기능, 기타 등등 수단을 동원해서 이런 악플러들을 막는데 힘을 쓰셨으면 합니다. 불난 국민들의 가슴에 기름을 붓기전에요.

인터넷 실명제, 저는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이런 글들을 볼때면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됩니다. 물론 인터넷 실명제를 실행한다고 악플이 완전히 근절 되진 않겠지만 이정도 수준의 악마들은 태어나지 않겠죠.

악플러 여러분 영혼까지 팔지는 마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에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