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6.27 싸가지와 개념의 그 오묘한 차이 (17)
  2. 2007.06.26 블로그가 더 크기 위한 몇가지 (12)
TV/방송2007.06.27 00:44
싸가지 없다. 개념 없다. 어떤 말이 더 듣기 싫으신가요? 물론 둘다 듣기 싫은게 당연하지만 고른다면? 저는 차라리 싸가지 없다 라는 얘기를 듣고싶네요.

얼마전에 겪은일입니다. 버스를 타고 일하러 가고 있는데(버스를 타고 한 15분 가량 가야합니다) 여중생? 여고생?으로 보이는 여학생 두명이 버스를 타더군요. 제가 탄 정거장과 한 정거장 차이로 늦게 탔습니다. 그때 부터 위험한 동행이 시작된겁니다.

그 여자 두명 학생중 한 학생이 버스 요금을 학생 요금으로 냈는데(사복을 입고있었습니다) 버스 기사님께서 그 학생에게 성인 아니에요? 라고 물어봤습죠. 그 여학생은 아니라고 말하면서 제 뒤쪽 어딘가(어딘지 모릅니다만 뒤에서 서라운드 사운드가 들려서 뒷쪽으로 추정)에서 욕소리가 들리더군요 "아 시파 나보고 어른이래, 존나 어이없지 않냐" 이정도 발언 이었는데 확실한 대화 내용은 기억이 안납니다만 버스 전체가 울릴 정도로 욕을 해가며 자리를 바꿔가며 시끄럽게 굴더군요.

정말 짜증났습니다. 하지만 어쩌겠습니다 아직도 저는 목적지 까지 가려면 10분넘게 가야하는데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만 뭐라 하는 사람이 없더군요. 제가 따끔하게 닥치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뭐 저도 정의 공공질서 와는 거리가 먼 가 봅니다.

한 5분을 쉴새 없이 욕설을 써가며 떠들던 한 여학생은 주위에 시선이 느껴졌는지 자기 친구에게 "야이 XX년아 시끄러워, 아저씨가 야리잖아"라고 하더군요. 그것도 무지막지하게 큰 목소리로요. 자기 목소리가 큰 걸 모른걸까요, 귀가 어두운 걸까요. 아니면 둘 다 인거냐

그러고서도 제가 내릴때까지 논스톱으로 떠들더군요. 이쁘면 봐줄만 한데 또 그것도 아니고. 아마 저 내리고 나서고 계속 시끄럽게 했을거라는 건 안봐도 뻔합니다.

자 여기서 문제 나갑니다. 저런 학생을 보고 뭐라고 합니까?

1. 개념 없다
2. 싸가지 없다.
3. 개념없고 싸가지 없다.


정답이 뭘까요? 물론 3번이라고 하시겠지만 3번은 장난이구요 1번 2번중에 고르라면 개념이 없다죠.

싸가지와 개념 별 차이 없어 뵈지만 글로 형언할 수 없는 아주 오묘하고 미세한 다른점이 있다는걸 눈치 채시겠습니까?

길게 쓰고 싶지만 여기서 줄입니다.

글 처음에 제가 답한 내용을 이해 하셨으면 좋겠네요. 사람이 싸가지가 없으면 어찌보면 아주 조금의 매력이라도 될수 있지만 개념이 없으면 욕 먹는 일밖에 더 있겠습니까
Posted by 에스 비
TV/방송2007.06.26 20:53

처음 시작했을때 보다 글의 양도 질도 좋아지고 조금씩 제 모습을 찾아가면서 생각해오고 있는다고 스스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정도 까지가 한계라도 느낍니다. 블로깅을 하면서 파워블로거와 나와의 차이도 많이 실감했고 사람들이 자주 다니는 블로그와 내블로그의 차이도 여실히 깨달을수 있었습니다.

제 블로그가 더 크기 위해서는 일단 글에 대한 개념이 잡혀있어야 될거 같습니다. 항상 글을 쓰다 보면 말도 안되게 끝나 버리고 항상 주제를 벗어나게 됩니다. 이게 일단 첫번째로 고쳐야 할점이고, 포스팅 하는 주제도 문제가 있는것 같습니다. 제가 지식이 없다 보니 세간에 화제에 대한 제 생각만 끄적이고 링크 몇개 거는게 고작이라 그런 이유로 방문자들이 제 블로그에 오래 머물지 못하고 금방 금방 떠나가시는 것 같습니다. 강좌 종류를 올리고 싶지만 게임에 관련 내용밖에 못올리는 텅 빈 지식 때문에 답답합니다. 그렇다고 블로그를 게임 팬 블로그를 만들수도 없는 노릇이고 걱정입니다.

또다른 문제점은 스킨 입니다. idev 님께서 제작하신 이 스킨을 아주 잘 사용하고 있지만 제가 원하는 스킨은 이미지가 하나도 없는 단지 텍스트로만 만들어진 깔끔하고 단순한 스킨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런 스킨이 존재 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만약 있다해도 제 구미에 맞게 고칠 줄 알아야 하는데, 그럴려면 일단 공부가 필수라는 결론에 도달 합니다.

스킨을 제작 해볼까 생각 도 해봤는데 돌아다니다 보니 스킨 만들기가 쉬운게 아니더군요. 그래도 아직은 스킨 창작욕이 불타긴 합니다. 스킨을 만들게 되면 제 공부도 되고 제 마음대로 구미에 맞게 스킨을 편집할 실력이 갖춰지기 때문입니다. 꿈만 야무집니다.

몇달이 걸리건 스킨을 만들어볼 의욕은 강한데 문제는 스킨(스킨 뿐 아니라 웹 관련 모든것)에 문외한인 제가 어떤식으로 스킨을 만들어야 하는지 방법도 모르는 쌩초보 라는 겁니다. 일단 그것때문에 여기 저기 알아보고는 있습니다. 언젠가는 제 블로그에 접속하시면 제 스킨이 있을수도...

그리고 방금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방문자들이 제 블로그에 머무는 시간입니다 다음 웹인사이드 통계에 따르면 1-30초 사이가 50%로 가장 많더군요. 이건 해결 방법이라고는 제 블로그에 전문적 지식을 싣는건데, 하루 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죠.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얘기는 옛날 얘기죠 스스로 노력하지 않으면 얻는게 있을까요. 열심히 할게요

Posted by 에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