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업 시청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5.05 라인업 종영으로 보는 시청률지상주의 (16)
  2. 2008.03.16 라인업 단자리시청률 이유가뭘까
TV/방송2008.05.05 13:18
SBS의 토요버라이어티 이경규 김용만의 라인업이 5월3일 30회를 마지막으로 종영됬다. 사실 종영이라는 표현보다는 폐지에 가깝다. 생계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며, 무한도전을 따라잡겠다며 야심차게 시작한 라인업이었지만 아쉽게도 30회 천하로 끝나버리고 말았다.

사실 라인업의 호화멤버들로 보면 어째서 망했나? 라는 궁금증이 절로 든다. 코미디계의 대부 이경규와 김용만,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는 김구라와 버라이어티의 황태자라는 신정환까지. 게다가 이윤석, 윤정수, 붐, 김경민 조연급 멤버들 한때 인기있던 개그맨들이었다. 멤버로 봐서도 어딜내놔도 뒤지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멤버들은 일단 망하게 된 원인이 아니다. 그렇다고 소재가 좋지 않았나? 또 이렇게 질문한다면 그것또한 답이 되질 못한다. 라인업 태안편 아주 호평받았고, 대선, 힙합, 보도국에가다 등등 참신하고 재밌는 소재들을 많이 선보였음에도 시청자들을 라인업을 외면했고 결국 폐지라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버렸다.

일각에서는 라인업 폐지의 가장 큰 이유를 한 중학생이 이유없이 유언비어로 퍼트린 태안조작설(라인업멤버들이 태안가서 일 대충하고 조금만 하고 담배만 피다가 방송에서는 하루종일한것처럼 편집했다 대충 이런식)이라고 보고 있다. 이미 조작된 사실로 밝혀졌지만 그 여파덕에 이미 라인업은 시청자들에게 버림 받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러 잡음 내서 홍보하는 노이즈마케팅이 유행하는 요즘 이정도 때문에 폐지를 한다는것은 사실 납득이 가질 않는다.

태안조작설(시청률과 연관있는 이야기이긴 하지만)보다 설득력을 얻고 있는건 sbs의 시청률 조급증이다. 처음 라인업 개업발 덕분이었는지 시청률 10퍼센트 근처에서 왔다갔다 했지만 점점 하락해서 결국에는 단자리 시청률 4~5퍼센트에 머물러버렸다. 사실 sbs입장도 고려해봤을때 김용만 이경규 카드를 투입해서 저 정도 시청률이나오면 당황할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sbs는 기다려주지 않았고 가차없이 프로그램을 내쳐버렸다. 하지만 시청률이 이렇게 나오는 원인은 sbs에게도 있었다.

무한도전은 쉬는 날을 본적이 없지만 라인업은 몇회 걸러 한회 쉬는 식으로 방송이 잘 나가지도 않았다. 야구한다고 라인업을 내보내지 않는다거나(사실은 스타킹할 시간에 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스타킹을 쉬어야하지만 시청률이 스타킹이 더 잘나오기 때문에 라인업을 짜름) 2부작을 만들어서 다음주 예고는 싹 보내놓고 시청자들을 3주나 기다리게 하는 그런 마인드로는 사실 시청률을 기대한것 자체부터 에러로 보인다.

이뿐 아니라 다른 예고편에 대한 사고 아닌 사고도 있었다. 동방신기 출연에 대한 예고편을 보내놓고 다음회에는 하인즈워드가 나왔다. 아마 하인즈워드가 대물이기 때문에 하인즈워드로서 시청률반전을 꾀한것 같았지만 시청률은 암담했었다. 이런식으로 시청자를 생각치 않았기 때문에 "폐지의원인"인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을 수 밖에 없었다.

시청률만이 살아남는 길이라는 버라이어티의 생존법칙에 의해 폐지가 되어버린 라인업. 그간 대중에게 사랑받기 보다는 소수의 마니아 층에 의해서 사랑받는 프로였지만 앞으로 라인업 멤버들을 더 좋은 프로그램에서 만나서 대중들에게 사랑받을수 있기를 바란다. 라인업 수고하셨습니다.

덧. 암울하게도 30회 마지막방송 시청률 2.9퍼센트로 라인업 최저 시청률을 갱신했다.
Posted by 에스 비
TV/방송2008.03.16 18:27
라인업이 작년 9월 첫방송된 후 5개월이 넘는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단자리 시청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자리를 못잡았다고 하기엔 이미 매니아들이 형성되어 있고, 자리를 잡았다고 하기엔 너무 낮은 단자리수 시청률을 면치 못하고 있다.

라인업이 첫방송 될때만 하더라도, 이경규 김용만 이라는 투톱MC와 라인이라는 색다른 버라이어티 주제로써 가능성이 보인다는 호평들이 보여졌지만, 요즘음에는 호평,악평은 고사하고 라인업에게 관심조차 주어지지 않는다. 낮은 시청률을 끌어올리지 않는다면 이런 현상은 계속 될 것이다.

게다가 3월 15일 방송된 라인업(라인의재구성,너는 내라인 편)에서는 시청률반등을 염두에 두고 톱스타 10여명을 대거 출현시켰음에도 6%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단자리시청률 프로그램이라는 오명을 씻지 못햇다.

라인업은 어떤 버라이어티 프로그램보다 멤버들은 화려하다. 기본적으로 영향력 있고, 말잘하고, 진행잘하는 MC 김용만 이경규 거기다가 거친입담의 김구라, 자기가 할걸 다해주는 신정환, 붐 그리고 방송 베테랑 이윤석,윤정수 막장담당의 김경민 까지. 그렇다고 소재가 식상한 것들도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대체 왜 라인업은 단자리 시청률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일까?

기본적인 벽은 동시간대 경쟁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이다. 하하의 하차로 시청률이 많이 떨어진 무한도전이라고는 하지만 아직도 라인업 시청률에 5배는 가뿐히 넘겨주고 있다. (처음부터 무한도전을 겨냥하고, 무한도전이 한창 인기 있을때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라인업인데 처음의 무한도전을 따라잡겠다는 의지는 어디갔는지 모르겠다. 무한도전은 커녕 kbs의 스펀지와도 시청률 격차가 많이 난다.) 5개월간 무한도전 시청률에 근처에도 못가고 있다. 인기절정의 무한도전과 동시간대에 방송되다 보니 처음부터 예상은 된 일이지만 이경규,김용만 카드가 이렇게 참담하게 실패하리라고는 상상치 못했다.

시청자들이 너무 젊은 남성층에게 편중되있는 것도 원인이라고 하겠다. 거친 입담과 막말토크로써 재미를 주는 라인업 이기에 여성들이 시청하기에는 거칠다는 것을 인정하고, 라인업 제작진들도 그것을 알고있다. 그래서 라인업에서는 여심을 잡아보자는 몇몇 기획들을 내놓기도 했지만 그때뿐이이었고, 시청자층의 확대에는 별 신경을 쓰지 않는듯 보이는 라인업이다. 프로그램 내에서 시청률상승을 고대하는 라인업이라면 시청자층의 다양화를 꾀해야한다.

또, 시청자를 놀리는 듯한 편집의 애매함이다. 어떤 프로그램이던지 방송위의 심의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욕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 말들은 알아서 편집시키고 전파를 타게 만든다. 그런데 라인업은 편집은 하되, 욕설만 편집하고 욕설이 나오게 되는 원인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게 한두번 그런식으로 넘어가면 호기심은 발동하겠지만 웃으며 넘길수 있다. 하지만 매회 그런식으로 자극적인 편집을  하니까  호기심을 넘어서서  시청자들을 짜증나게 만들고 있다. 사소한듯 보이지만, 시청자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봤다면 충분히 이전에 바꿀수 있는 것이었는데 시청자들을 생각치 못하고 있는 처사다.

기타 이유로는, 여러번 지적된 맥을 끊어버리는 자막과 아직도 캐릭터를 잡지 못하고 있는 것 등이 있겠다. 첫번째 이유인 무한도전의 벽을 빼놓고는 모두 개선의 여지가 있는 사항들(물론 완전히 반영되어서 바뀌기는 힘들겠지만, 그럴거라면 프로그램을 새로 하는게 낫겠지)이라서 아직 라인업을 실패한 프로그램이라고 단정짓기에는 무리가 있다. 그렇다고 성공을 점칠수도 없는 노릇이지만 라인업 첫방송처럼 무한도전을 잡겠다는 초심으로 다시 한번 불타오른다면 공룡시청률을 자랑하는 무한도전에게 부끄럽지 않는 경쟁 프로그램이 될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본다.
Posted by 에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