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2007.07.05 23:32
오늘 사실상 마지막 회 쩐의 전쟁을 보고 왔습니다. 마지막이라 아쉽긴 합니다만 보너스 라운드가 2회 정도 남아있다고 합니다. 번외편같은 건가 보네요. 속시원히 사정을 풀어줄 지 그것이 의문입니다.

일단 오늘 스토리를 보면 금나라가 결국에는 블루엔젤의 사장이 됩니다. 허접한 반전이지만 한국드라마가 발전할 가능성이 큰 시도를 했다는 것에 칭찬해 주고 싶네요. 미국드라마에 비하면 아직은 부족한 면이 많다고 보여집니다. 사대주의에서 하는 말이 아니라 사실적으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조철수


우리의 하우젠 하우성은 새됬습니다. 어쩌겠습니까. 다 자기가 벌인일 자기가 뒤짚어 쓰는 거죠. 자업자득의 논리를 하우성은 모르고 살았나 봅니다. 망가진 하우성 그래도 잘생겼습디다. 하우성 안티들 많은거 같은데. 제가 보기엔 잘생기고 연기 잘하는데 왜 그러는지. 껄껄

하우성과 금나라의 대결 구도는 역시나 금나라의 승리 쪽으로 끝났으나 기가 막히는 결말이 나왔습니다.

박진희와 금나라가 결국에는 결혼하게 됩니다. 결혼 씬 보는데 그렇더군요. 김정화(극중에서는 이차연)가 너무 측은해 보였거든요. 사랑하는 사람이 결혼하는 걸 지켜볼 수 있는 강한 여자는 없겠죠.

우리의 마동포 사장이 금나라를 불러냅니다. 여기부터 불행한 마지막 씬이 예고 됩니다. 금나라가 박진희의 손을 놓아 버리는 장면이 클로즈 업 되면서 극 마지막을 예고 하는 복선으로 이용됩니다.

결국 마동포에게 금나라는 맞아 죽는걸로 마지막 씬이 끝납니다. 둘이 결혼해서 잘사는 것보다는 드라마의 완성도 면에서는 금나라가 죽는 게 낫지만 맞아 죽는다는 설정이 너무 선정적인 것 같습니다. 애들이 볼 수도 있는데 때려죽이는 설정은 심했네요.

하여간 그나마 괜찮게 끝났다고 볼 수 있겠네요. 어이없게 둘이 결혼해서 애 낳고 잘 산다면 졸작으로 여겨졌을텐데 엔딩을 금나라의 죽음으로 끝맺음으로써 작가는 교훈을 줄려고 그런것 같습니다. 헌데 명쾌한 교훈을 얻을 수 없는 게 안타깝네요.

어찌 보면 김정화 보다는 박진희가 가장 불쌍한 케릭터 1위가 아닐 까 싶습니다. 결혼식장에 두번이나 들어가지만 두번 다 결혼은 못하지요. 박신양의 사랑을 확인했던 걸로 박진희는 만족해야 겠네요.

제가 제목을 낚시 드라마라고 한건 처음 시청률 끌어 모을때는 돈 얘기로 사회적 이슈로써 쩐의 전쟁이 떠올랐지만 점점 사랑얘기로 유통기한 지난 식품처럼 변질(사랑얘기가 나쁜건 아닙니다만 돈얘기에서 사랑얘기는 좀 뜬금없죠)되어 버렸죠. 이미 쩐의 전쟁을 재밌게 보고 있던 시청자들은 물릴 수도 없는 상황이 되 버린거. 보기 시작한 드라마 결말은 봐야지 않겠습니까. 이시대 강태공들의 낚시 교과서 드라마 쯤 되겠습니다.

안좋게 리뷰를 썼긴 했지만 쩐의 전쟁을 너무나 좋아하고 기다렸던 시청자로써 아쉬운 마음에 옥의티(옥의티 라고 하기엔 큼지막한게 몇개 있네요)들을 언급해봤습니다. 시청자의 기대를 져버렸네요. 기대 하지 않고 봤다면 그냥 편하고 재밌게 볼 수 있는 드라마 였지만 기대가 큰만큼 실망도 크다고 실망을 많이 했네요.

쩐의 전쟁을 좋아하던 시청자로써 드라마가 끝나서 아쉽습니다. 번외편에서 이 아쉬움을 씼을만한 주변 내용들을 정리 해줬으면 합니다.

예를 들어 어째서 꼭 박신양을 죽였어야 했는지, 하우성은 어떻게 됬는지, 마동포가 꼭 박신양을 죽였어야 했는지, 왜 박신양이 이차연 대신에 박진희를 택했는지. 저로써는 궁금합니다.

쩐의 전쟁 "보너스 라운드"를 기다립니다
Posted by 에스 비
TV/방송2007.06.27 23:43

내 삶의 낙. 일주일을 살아가게 해주는 원동력, 내 삶의 존재 이유를 알게 해주는 쩐의 전쟁을 보고 왔습니다. 점점 재미가 떨어지는 걸 느끼지만 아직도 한시간이 아깝지 않습니다. 오늘도 역시 아프리카를 이용해서 봤습니다. 아직 오늘 자 쩐의 전쟁을 보지 못하신 분들은 이 글을 읽지 마세요. 스포일러 다량 함유했습니다.

점점 블루앤젤의 최대 지분 소유자 가 누군지 밝혀질 것 같은 분위기 입니다. 저는 독고철(신구)가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극중에서 자기는 아니라고 밝히는군요. 이상합니다. 이래놓고 결국엔 자기꺼였다. 이런 쓰레기 같은 전개는 이루어 지지 않겠죠.

오늘 관람 포인트는 네가지 였습니다. 머리자른 하우성과 미친 마사장(마동포=이원종) 그리고 박신양의 파리의 연인 씨즌 2 그리고 김정화의 여우주연상

발음 논란으로 항상 도마 위에 오르는 하우성씨. 원래 이름은 모르겠습니다. 제 포스트 중에
디씨인사이드 인사이드를 보시면 그 문제의 발음이 나옵니다. 그건 그거고 일단 오늘 내용을 조명해 봅니다. 사진을 보시면 알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캡쳐인데도 화질이 좋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덜덜. 잘라도 잘생겼네요

여러분의 느낌은 어떠세요. 처음에는 헉 소리가 나왔는데 계속 극을 보다 보니 적응 됬습니다. 자른 게 깔끔하니 훨 낫습니다. 인물이 사네요. 역시 잘생긴 사람은 남자는 머리빨 이라는 공식이 적용되지 않나 봅니다. 느끼한 이미지도 확실히 덜해 졌네요. (나도 머리나 잘라볼까.)

자 다음은 미친 마사장 편입니다. 일단 사진 먼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포영화 같습니다

왜 누워있는거야. 전에
납량특집 쩐의 전쟁 편에서는 캡쳐를 못했습니다만. (클릭하시면 관련 내용을 보실수있습니다) 이번에는 확실히 해버렸습니다. 어떠십니까. 저 눈을 보세요. 미치지않고 저런 눈빛 가능하시겠습니까. 이원종 님의 연기력에 찬사를 보냅니다. 점점 나오는 비중이 줄어들고 있어서 슬플 뿐입니다.

박신양이 파리의 연인 2를 찍고있습니다. 극비리에 입수한 정보입니다. 사진 먼저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기야 가자~

박신양님 지금 저랑 장난하나요? 아아. 쩐의 전쟁이 멜로물로 바뀌는 순간입니다. 키스씬 까지는 차마 캡쳐 못하겠더군요. 저도 모르게 극에 집중 되어 버려서. 박진희와 박신양이 사귀게 됬습니다. 당연히 그리 될 지 예상했지만 되고 나니 씁쓸 합니다. 둘이서 바다를 놀러가는 씬이었는데. 돈은 안벌고 저러고 있습디다. 결국 키스까지. 에헤라 디여.

여기서 닭살 행각은 끝나지 않습니다. 전화해서 "잘 잤어요?" ... 저만 파리의 연인이 생각 나는걸까요. 또 있습니다. 박신양의 닭살스러운 멘트와 함께 박진희의 목소리도 바뀌었습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화가 납니다. (솔로라서 그런거 절대 아님)

김정화가 시상식 의상을 입고 드라마에 나왔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님 시상식 가시나요

아이구 야해라. 시상식에서 막 오신건지 이제 가시는건지. 저런 옷을 입고 사채를 하는 설정이라. 작가의 의도는 잘 모르겠습니다. 김정화 띄우기 인지.. 별로 이뻐 보이진 않네요. 여우주연상 받은 배우 같습니다.

오늘 쩐의 전쟁 리뷰 였습니다. 사진이 많네요 드라마 특성상 사진 설명을 하지 않으면 재미가 없어서. 보너스 사진 하나 갑니다. 제가 요새 관심을 가지고 보는 미쓰 조입니다. 실제 이름은 모르겠네요. 클릭해서 보세요.

more..

많이 귀엽습니다. 낄낄. 캡쳐가 잘못 됬을 뿐 지능형 안티 절대로 아닙니다.

오늘 방문자가 천명이 넘었네요. 방문자 관련 포스트는 따로 올리겠습니다

찾아주시는 방문자 님들께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겠습니다. 항상 고객과 함께하는 nob가 ....

장난 이구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에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