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2007.08.14 02:52
3주 연속 미국 박스오피스의 탑을 지켜냈다는 기사를 보고 디스터비아 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더운 여름, 괜찮은 스릴러 없나 찾아보자 하는 생각에 공포/스릴러 영화를 찾다가 8월 30일 개봉 예정(네이버에는 개봉일이 2007.8.30으로 되어있더군요)인 영화를 찾았습니다. 개봉도 안했는데 어찌 봤느냐 묻지 말아 주세요.

보통 영화 처음볼때 제목/나오는 배우들을 신경쓰게 되죠. 제목 disturbia 사전에 찾아봐도 없습니다. 단지 disturb랑 관련 되있다고 생각해야겠죠. 방해받다? 방해받는? 이정도로 생각해야겠네요. 영화를 보면 "방해" 라는 것에 영화가 밀접한 관련히 있다는걸 알게됩니다.

그리고 배우로써는, 영화에 반가운 얼굴이 나옵니다. 트랜스포머의 주인공 "샤이아 라보프"가 나오더군요. 제가 보기에는 트랜스포머 보다 디스터비아에서 연기력을 더 인정 받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트랜스포머 에서는 화려한 볼거리 때문에 "샤이아 라보프"는 단지 조연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연기 감사합니다

내용은 정석적인 스릴러 랄까요. 살인자를 두고 주인공이 실랑이(?)를 펼치는. 스페인어 선생님을 때려버린 바람에 3개월간 집에서 한발짝도 못나가게된 주인공. 그의 유일한 취미 남의 집 훔쳐보기. 그러다가 살인자로 의심되는 남자의 집을 관찰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스릴러 입니다. 12세 관람가 라서 피도 그리 나오지 않고 잔인한 내용도 없습니다. 헌데 긴장하게 만들더군요. 몰입도도 상당하구요. 괜찮던데요. 내용은 뭐 뻔합니다.

주인공의 친구 놈이 한국인인데 연기 괜찮습니다. 반전을 보는 내내 기대하면서 봤는데 반전 있나 없나는 직접보시면 알겠구요.

영화 보면서 살짝 아쉬웠던 내용이 처음 나왔던 주인공 아버지의 죽음 에 대해서 집중하게 만들어 놓고 후반 부에서 그것에 대해 잘 이용하지 못한게 흠이라면 흠이네요. (주인공이 집에 쳐박혀있는 이유도 어찌보면 아버지의 죽음 때문이거든요)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서 더 뭔가(?)가 있을 줄 알았는데 아쉬웠습니다.

104분의 짧은 러닝타임 내내 집중하게 만들어주는 "괜찮은" 스릴러더라구요.

*이상하게도, 영화는 잘 보지만 그 후에 극중에 주인공 이름에 대해서 기억을 못합니다. 극중 주인공 이름 기억 못하는 병이라도 걸린걸까요.
Posted by 에스 비
TV/방송2007.07.02 17:33
날씨가 끈적끈적 하네요.

부정클릭에 대해 요새 신경쓰이는게 있어서 애드센스 팀에게 메일을 보냈다. 남들이 얘기하는 걸 보기에 메일을 보내면 한 일주일 기다리면 된다고 하길래. 그런가 보다 하고 관심을 끄고 있었다.

헌데 어제 보낸 메일의 답장이 오늘 왔더라. 답메일 오면 포스팅 주제로 써야지 하고 생각하던 차에 너무 잘된 일이다. 그래서 포스트 주제로 쓰려는 차에 이상한 걸 발견해 버렸다. 일단 내용이다

1. 마이센스 같은 통계 프로그램 부정클릭방지 프로그램을 사용해도 되나요?
2. CTR 이 3%이상이면 부정클릭으로 간주한다는데 사실인가요?
3. 한 아이피에서 클릭이 4번 발생하면 부정클릭입니까?
4. 부정클릭의 의미 (몇번 클릭 이상은 부정클릭으로 간주한다던지 이런거요)

이렇게 메일을 보냈더니 답이 이렇게 오더라.

안녕하세요,


귀 하께서 무효 클릭 행위에 관하여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싶어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Google 알고리즘의 독점 기술 특성상 Google은 Google 모니터 기술의 작동 방식에 관하여 자세한 사항을 공개할 수 없습니다.

한편, Google은 특정 클릭 추적도구의 사용을 승인하거나 권장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타사 소프트웨어의 사용방식, 정보의 신뢰성에 관련하여서는 지원해 드릴 수 없는 점을 양해해 주십시오. 타사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동안 AdSense 이용약관을 위반하지 않도록 하고, 타사 소프트웨어를 통해 귀하 또는 귀하의 사이트에 관한 민감한 정보가 실수로 누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십시오.

또한 AdSense와 관련하여 사용하는 도구나 소프트웨어가 AdSense 이용약관 및 프로그램 정책을 준수하는지 확인하는 것은 전적으로 귀하의 책임입니다.

[이부분 생략]

감사합니다.

Google AdSense 팀

다른 프로그램 사용을 권장 추천 하진 않지만 말리진 않는다는 소리로 해석해야겠다.

기계적인 답변이었지만 혹은 복사해서 붙여넣기 한 티가 너무 나지만. 빠른 답변에 때문에 구글 서비스에 놀라고 있었다.

저런 메일을 보내는 사람이 한둘이 아닐 터인데..
역시 이래서 세계 1류 기업이구나. 사소한 것 하나에도 신경 쓰는구나

헌데... 문제는 이메일 수신 확인에서 일어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주얼 서스펙트, 식스센스를 능가한다고 볼 수 있겠다. 애드센스 팀은 유령이란 말인가. 내용도 보지 않고서 답을 보낸다니. 다음 포스팅 주제를 정했다. 애드센스 음모론이 적절하겠구나.


Posted by 에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