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점만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28 안타까운 토니안의 버라이어티 데뷔 (2)
  2. 2010.11.28 박명수 1인자가 되어간다, 백점만점
TV/방송2010.11.28 11:44

망가지는 모습은 결코 보지 못할 것 같았던 전설의 아이돌이 버라이어티에서 망가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웃음보다는, 인기의 무상함을 깨닫는다. 자신을 희생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는데 전설의 아이돌이면 어떻고, 신인개그맨이면 어떠하냐마는, 폼생폼사로 먹고 살던 아이돌이 시간이 지나 인기를 잃고, 자신의 전문분야가 아닌 다른 분야에서 찬밥대우를 받고 있는 모습을 보자니 씁쓸할수밖에 없다.

한시대를 풍미했던 HOT 역시 시간 앞에는 평범한 연예인었다. 각 멤버들은 흩어져 자신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고 있고, 토니는 군 제대후 TV로 복귀했다. 군 제대 직후 방송을 지켜보면서 기대보다는 우려가 컸다. 2년의 공백을 어찌 쉽게 따라갈수 있겠는가. 어떻게 보면 2년 이상의 공백이다. 게다가 본업인 가수가 아닌 예능인으로의 전업을 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처음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를 통해 예능신고식을 치르고, 이제 "백점만점"의 고정 보조MC로 자리를 잡았다.

 


어제 "백점만점"의 방송분을 보니 자리잡은 토니의 모습을 보게되었다. 하지만 문제 읽어주는 보조MC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박명수와 박경림이 토니의 분량을 만들어주지만, 시원스레 해내지 못하고 예능 초보로써의 면모만 보여주었다. 박명수가 보여주는 간절함이 토니에게는 보이지 않았다. 제대 직후 하하에게도 방송을 열심히 하려는 의지가 느껴지지만, 토니에게는 느껴지지 않는다.

군 제대후, 스타들은 많은 활동에 욕심을 낸다. 그간 자신을 잊고 살던 대중에게 다시 어필해야 하기 때문에, 제대하자마자 빠르게, 많은 TV출연을 한다. 다시 대중에게 인기를 얻게 될수 있다는 조급한 판단 때문이다. 이에 토니는 군대 제대 직후에 바로 TV로 복귀했다. 공백으로 감을 잃었음에도 무리하게 복귀를 강행했고, 토니는 결국 시기상조의 컴백이었다는 평만 듣고 있다. 준비되지 않은 컴백으로, 군입대 당시에 만들어놓은 멋있는 이미지만 손상되는 꼴을 낳았다.

계속 예능을 하기 위한 토니가 앞으로 극복해야할 문제가 있다. 가장 우선적인 문제는 방송일을 열심히 하는 모습이 간절히 필요하다. 토니는 다른 연예들과의 위치가 다르다. 기획사 사장이라는 타이틀이 있기때문에 토니가 열심히 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면 대중은 벌어놓은 것이 있기에 방송은 취미일 뿐이라고 생각하게 되고, 토니를 진심으로 대하지 않는다. 연기자가 진심으로 연기를 하지 않는데 어떻게 관객이 진심으로 받아들일수 있겠는가?

그리고 이제 군필 연예인의 이미지를 그만 이용해야한다. "백점만점" 방송에서도 군용 깔깔이를 입고나와 자신의 예비역 병장제대를 자랑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대한민국 남자로서 군에 복무했다는 것은 자랑스럽고도 남을 일이지만 방송에서 계속적으로 군 얘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시청자들이 지겨워질수 있다. 듣기 좋은 꽃노래도 한 두번이지, 처음에는 떳떳한 군필남으로 기억했지만, 이제는 대한민국 남자라면 누구나 가는 군대인데, 군대 갔다온것이 무슨 벼슬이라도 되느냐는 반응이 생기기 때문이다.

또 토니에게는 HOT의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연애 관련 토크에서도 과거 HOT에 관한 질문이 주를 이루었고, 과거의 HOT에 관한 이야기를 계속하며, 게스트들은 HOT 멤버중 누가 제일 좋냐는 식의 HOT관련 토크가 계속된다.("백점만점" 외의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HOT 관련 이야기는 주를 이룬다). 제작진의 입장에서도 토니 입장에서도 옛 HOT이야기는 흥행성 있는 이야기 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고집해왔지만, 시청자들은 이제 계속되는 HOT 이야기로 식상함을 느낄지 모른다. 이제 HOT의 꼬리표를 떼어낼 때가 되었다.

과거 HOT의 열렬한 팬으로써, 토니가 HOT라는 허물을 벗고, 예능을 열심히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Posted by 에스 비
TV/방송2010.11.28 11:07
무한도전의 모든 멤버들은 무한도전을 통해, 자신의 레벨을 몇단계 끌어올리게 된다. MC 유재석은 국민MC로, 연기자와 가수 기로에 서있던 하하는 만능 예능인으로, 길을 예능초보에서 예능우량주로, 정형돈을 갤러리정에서 미친존재감으로, 정준하를 식신에서 쿨가이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한다.

모든 멤버들이 자신들의 허물을 벗고 더 높은 단계로 도약했지만, 이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박명수였다. 무한 도전 이전의 박명수는 단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게스트 수준에 머물렀다. 그냥 개그맨정도로 기억됬지만, 무한도전 이후의 박명수는 달랐다. 이제는 유재석이 없이도 자신의 프로그램을 갖는 수준에 이르렀고, 그 프로그램이 어제 성공적으로 방송되었다.

 


토요일 방송된 KBS의 "백점만점"은 "오! 마이스쿨"이라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모태로 하여 방송을 시작했다. 파일럿 프로그램 방영시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었고 결국에는 정규프로그램으로 편성되었다.

"백점만점"은 스쿨 버라이어티라는 부제처럼 너무 이른 나이에 데뷔하여 학교를 추억할수없는 아이돌에게 추억을 선물하며 웃음을 만들어간다. 학교처럼 수업시간이 나뉘어있고, 점심시간, 각 수업별 선생님이 수업을 진행하며, 꼴지에게는 방과후 벌을 주는 포맷이다. 어제 방송분(1회)에서는 메인MC 박명수와 박경림, 보조MC 토니안을 필두로 게스트로는 송중기, 사이먼디, 민호, 이홍기, 은혁, 서효림, 정소라 등이 출연했다. 프로그램 진행방식은 각각의 과목별로 정해진 수업을 받는것이다. 역사수업 시간에는 역사와 관련된 퀴즈를 풀고, 토론시간에는 "연예인 공개연애" 에는 찬반 토론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중 가장 주목해볼 것은 스타들의 토론시간이다. 지금까지 진행되었던 예능과는 다르게 아이돌들의 토론주제에 관한 불꽃튀는 설전을 볼수있었다. "연예인 공개연애" 에 관한 토론에서 나중에는 게스트들이 얼굴이 붉어질 정도로 집중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아이돌은 생각없다는 편견을 깨는 것과 동시에, 실험적 코너에 도전했다는 것이 고무적이었다.

박경림은 수업을 진행해가고, 박명수는 진행보다는 게스트에게 웃길거리를 제공해주면서 게스트와의 주고받는 이야기로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해주었다. 위에서 언급한 토론 수업에서 박명수는 토론양상이 쉽게 과열된다는 것을 느끼고 적절히 찬물을 부어주는 역할을 했다. 실제 토론회라면 MC의 자질을 의심받을 정도의 맥 끊기 였지만, 토론은 토론대로 하되, 버라이어티의 웃음을 잃지 않도록 만들면서, 박명수의 토크 능력은 빛을 발했다.

 


유재석과 함께 있어야만 웃기다는 편견을 스스로 만들어버린 박명수가 "지피지기"에서의 실패를 털어내고, 성공적 솔로 데뷔를 마쳤다. 어제 방송분에서 박명수는 1인자 MC로써의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기에 앞으로 "백점만점"에 거는 기대가 크다.
Posted by 에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