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의 메디컬 드라마 비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10 한.미.일 메디컬드라마 본격 비교 (48)
TV/방송2013.05.10 12:51

처음 시작은 미국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 였습니다. 3시즌까지 보다가 3시즌이 조금 질리는 감이 있어서 다음으로 예전에 봤던 일본 드라마 의룡을 보고 그다음 지금은 한국의 하얀거탑을 보고 있습니다. 공통점은 당연히 메디컬 드라마인만큼 수술장면이나 병동 씬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한국의 하얀거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그레이아나토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의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의료기술
여기서는 단연 의룡이 돋보입니다. 주인공 아사다의 솜씨는 거의 신입니다. 모두다 불가능하다는 수술을 성공시키죠 실패 하는걸 못봤습니다. 뭐랄까요 너무 비현실적이라고 할수 있네요. 그레이아나토미의 의사들은 현실적입니다. 상당히 많이 죽입니다. 환자들을 역시나 미드라고 할까요. 한회에 6명이 죽기도 하구요. 가차없이 그냥 죽여버립니다. 하얀거탑 역시 장준혁의 좋은 실력이 나옵니다. 신적이라고는 할 수없지만 죽는 사람이 잘 안나와요.

두번째. 의사들의 마인드
하얀거탑의 주인공 의사들은 환자보다는 권력을 중심으로 생각하면서 행동합니다. 단 한명을 빼구요. 환자를 한명이라도 살릴려고 노력하기보다는 자신의 성공을 위주로 생각하죠. 위에서 시키는 데로 밖에 못하는 현실을 조금 보여주기도 합니다. 의룡 역시 수직관계의 일본대학병원의 현주소(의룡이라는 만화책에서 일본은 원래 이렇다고 하더라구요)를 보여줍니다. 헌데 그레이아나토미는 위아래 그딴거 없습니다. 그냥 환자를 무조건 우선적으로 생각하지만 그들의 머리속에는 섹스 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역시 개방된 나라 미국이라서 그런지 대사중에 야한 대사가 굉장히 많습니다. 야한신은 별로 없구요(의룡과 하얀거탑에 비해서는 많음)

세번째. 의사들의 말빨
말빨은 그레이 아나토미 의사들의 최곱니다. 수술 죽어도 하기 싫다는 환자들을 단지 그냥 세치 혀로 설득시킵니다. 좀 추상적인 얘기도 많이 해서 짜증날때도 있지만 말로 조져서 다 수술시킵니다. 의룡같은 경우에는 환자들이 수술하기 싫다 이런식으로 얘기하면 행동으로써 멋있는 행동이나 불쌍한 행동 보여줘서 수술을 하게끔 만듭니다. 좀 유치합니다. 이부분에서 비추천. 하얀거탑은.. 하기싫으면 하지마 이런거지만 의사VS의사 로 말싸움하면 말 하나하나가 촌철살인.

네번째. 의사들의 상하관계
의룡과 하얀거탑 둘다 장난 아닙니다. 위에서 시키는데로 해야만 하고 하얀거탑의 경우 의사들을 옥상에서 굴리기까지 하고 보면서 좀 화납니다. 설마 실제로도 저렇게 환자보다 자신의 권위를 중요시 하겠어? 이런생각이 절로 들기까지 합니다. 거의 군대수준. 그레이아나토미 = 위아래 없음

다섯번째. 러브라인
그레이아나토미의 주를 이루는 내용의 주인공과 그 주변 인물들의 사랑 이야기 입니다. 수술신보다 애정신이 훨씬 많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시즌을 거듭할수록 의사들이 병원 밖에 있는 시간이 많아집니다. 의룡/하얀거탑 그런거 없습니다

여섯번째. 의학의 전문성 표현
미국사람들은 다들 의학용어를 아는 것 같습니다. 의학용어에 관한 자막이 없습니다(영어로 의학용어 설명이 아예 없습니다). 가끔 의학용어가 나오고 어려운말을 쓰면 드라마상에서 환자들이 쉬운말로 해달라고 합니다. 의룡은 의학용어가 난무합니다. 어떻게 이해하라는건지. 자막만드시는 분들이 고생하던데요. 하얀거탑은 별로. 수술신이 다른 드라마에 비해 가장 적은것 같습니다

일곱번째. 환자들
그레이아나토미가 여기선 압권. 별의별 환자들이 다 나옵니다. 폭탄이 몸에 들어간 환자부터 길다란 쇠봉이 꽂힌 두 남녀. 사랑을 나누던 중에 병원에 오게 된 남녀. 등등 기가 막히고도 어이없는 상황들이 많습니다. 하얀거탑/의룡 거기서 거기. 한/일 환자들은 의사가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 잘합니다. 헌데 그레이 아나토미의 환자들은 의사한테 총까지 쏩니다.

여덟번째. 전체적인 스토리
의룡은 뭐 설명할수가;; 천재 흉부외과의 아사다 류타로의 위인전이라고 할수있을 정도로 아사다를 집중조명해서 나옵니다. 거의 신적인 기술들로 항상 죽기 직전의 환자들을 극적으로 살려내죠. 다른 의사들은 연신 스고이를 외쳐댈 뿐. 그레이 아나토미는 주인공 메러디스 그레이와 그 주위 사람들을 중심으로의 러브라인이 중추적인 스토리라인입니다. 사랑얘기가 주를 이루고 그사이에 보너스로 불쌍한 환자들 얘기가 나오죠. 이사람들의 성적인 사고는 도대체 이해할수가 없어요. 사랑하는 사람이 있으면서 다른 사람과.. 한국사람들은 잘 이해 못할거같네요. 하얀거탑이 스토리 면에서는 가장 낫지 않나 생각합니다. 주인공 장준혁의 성공을 위한 집착을 다뤘습니다. 더러운방법을 써서라도 어떻게든 위를 향하고 싶은 주인공.

아홉번째. 최고의 장면들
의룡은 매회 매회가 다 최고의 장면이라고 할정도로 너무 실력을 아끼지 않고 뽐냅니다. 아기 심장을 수술하는 씬이 최고 인듯 싶네요. 하얀거탑은 장준혁과 노민국의 공동수술을 최고로 뽑습니다. 두 최고수준의 외과의가 환자를 사이에 두고 대결 아닌 대결을 펼치지요. 췌장액이 나왔느냐 나오지 않았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그레이아나토미는 폭탄을 몸에 쳐박고 들어온 남자 에 관한 에피소드가 최고였던것 같네요.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열번째. 주인공들의 이상향
이건 뭐 설명이 필요없을정도로 분명합니다. 하얀거탑은 온갖 부정한 방법을 쓰면서 까지 더 높은 곳을 보는 끝이 없는 장준혁 외과의의 욕망을 잘 표현했습니다. 자기 주위의 인맥이란 인맥은 온갖동원하고 돈을 쳐 발라서 어떻게든 성공하려고 하죠. 의룡의 아사다는 인간이길 포기했습니다. 아사다에게는 돈/명예/권력 이런거 하나도 필요없습니다. 무조건 환자를 위해서 살아갑니다. 기술뿐 아니라 이런점도 신에 가깝습니다. 그레이 아나토미는 뭐랄까요. 한남자를 위해 올인이랄까요

이렇게 10가지 항목으로 세세하지만 조잡하게 한번 써봤습니다. 너무나 재밌게 본 3개의 드라마기 때문에 이런 포스팅을 하지 않고 넘어간다는건 죄악이라고 생각했거든요.

보면서 느낀게 각각의 드라마 마다 그 나라의 문화, 그 사회속에 담긴 통념 이런게 묻어나는거 같네요. 예를 들어 하얀거탑은 우리나라 누구나 성공하고 싶어하는 얘기들, 돈이면 다 된다는 사회 통념 이런것. 미국의 그레이아나토미는 너무나도 개방적인 얘기들과 개인적인 사상들, 일본의 의룡은 자기 맡은 환자에 대한 어떤 책임감(?)이랄까요. 하여간 각국의 드라마가 뿜는 뭔가가 다 다릅니다.

한줄로 요약하자면
의룡 - 예수 아사다(주인공)의 기적, 그의 사전에는 불치병이란 없다. 무조건 고친다
그레이 아나토미 - 하루 왠종일 남자 생각만 하는 주인공
하얀거탑 - 환자 이런거 필요없다, 일단 성공하는게 최고다. 그리고 돈앞에 장사없다.


이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에스 비